사회/문화
‘故 김태규 청년 추락사’ 1심 2차 공판 및 검찰 구형 유가족 입장 밝혀
기사입력: 2020/05/19 [09:00] ⓒ 성남피플
성남피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고 김태규씨 유가족이 수원지방법원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 성남피플



<성명>

 

 

 동생 태규는 작년 4 10 수원 건설 현장에서 추락사 했습니다일용직 노동자라는 이유로 가장 높은 곳에서 일했지만 안전화?안전모?안전벨트  안전장비를 지급받지 못했으며 또한 안전대?추락방지  역시 없었습니다시공사 은하종합건설은 미승인으로 불법운행한 화물용 승강기에 태규를 태워 죽게 만들었습니다.

 

 

현장 차장은  부상으로 깁스처리된 팔로 20미터 높이 엘리베이터에서 신호수도 없이 지게차를 운행했습니다안전교육도 했다고 했지만 역시 거짓이었습니다이는 모두 첫날 같이 일했던 태규 형의 증언입니다.

 

 

시공사는 근로계약서를 위조하는  죽음에 대한 사과를 하기는커녕회사 잘못을 감추기에 급급했습니다이에 대해 얼마  고용노동부가 조사를 실시했습니다이때 근로감독관은 근로계약서 위조에 대해 근로기준법 위반임이 분명한데도 검찰이 불기소  사실에 대해 이해되지 않는다고 분명히 말했습니다.

 

 

우리 유가족은 3일장을 치른  태규가 어디서 어떻게 죽었는지 알기 위해 현장에 갔습니다. 4 14 일요일사고 지점인 5층에 엘리베이터가 있었습니다태규 것으로 추정되는  묻은 안전모가 쓰레기와 함께 버려져있었습니다. 4 15일인 월요일, 2차로 현장을 방문했습니다전면 작업 중지 명령이 내려진 상태였습니다. 5층에 있었던 엘리베이터가 1층으로 내려와 있었습니다현장에 있는 시공사 은하 종합건설 이사현장차장에게 물었습니다. “ 1층에 내려져있냐” 라는 저의 질문에 “1층에 있는  보기가 좋아서 내렸다라고 답했습니다시공사 이사는 본인이 내리라고 지시했다고 합니다. “경찰이 내려도 된다고 해서 내렸다라고 증언했으나 이는 거짓이었습니다.

 

 

엘리베이터 아래에 있는 심장 제세동기로 태규를 살리고자 심폐소생술을 했다고도 했습니다하지만 심장 제세동기는  어디에도 없었습니다현장을 훼손한 파렴치한 짓을 저질렀지만시공사 이사는 결국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됐습니다 과정에서 고용노동부는 사실상 사측의 증거 은폐를 용인하기까지 했습니다

 

 

발주처이자 건축주인 ACN 관계자는 “우리가 피해자다재수 없게 여기서 죽어   밥에  들게 만든다 발언을 했습니다문지기를 배치해놓고 사유지라며 출입을 막았습니다또한 “엘리베이터에서 떨어졌으니 엘리베이터 업체에 연락하라라며 인면수심 태도로 저를 조롱하고 밀치기까지 했습니다이런 ACN 경기도지사에 의해 유망 기업으로 인증까지 받았습니다불법 다단계 하도급 구조가 빚어낸 죽음임이 분명한데태규를 죽게 만든 회사는 우수 기업으로 상까지 받은 것입니다.

 

 

7개월이 지난 당시 cctv 영상을 봤습니다태규가 떨어졌을  80m 내달려 뛰어가 응급조치를 했다던 시공사 이사가 실제로는 바지 주머니에   넣고 동네 마실 가듯 어슬렁거리며 걷는 모습이 고스란히 찍혀있었습니다태규의 죽음이 이들에게 어떻게 취급되었는지 알게 해주는 모습이었습니다.

 

저희 유가족이 보름 동안 밤을 새워 조사했던 자료를 경찰에게 제출하여 강력히 재수사를 요구했습니다 결과 시공사 대표  6명에 대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올렸습니다하지만 

검찰은 시공사 대표와 발주처 대표를 모조리 무혐의 불기소 처리하며 태규와 저희 유가족을   죽였습니다아니 나라의 산재사망 유가족들을 다시   절망으로 밀어넣은 처분입니다.

 

 

지난 5 15산재사망 책임자인 시공사와 발주처 대표가 모두 빠진 반쪽짜리 1 2 공판이 있었습니다.

 

검찰은 업무상 과실치사산업안전보건법승강기안전 관리법 위반 등으로 기소한 시공사 현장소장과 현장 차장에게는 각각 징역 1년과 징역 10월을 구형승강기 제조업자에게는 300  벌금은하 종합건설에는 1000  벌금을 구형했습니다개탄스럽습니다검사의 구형은 업무상 과실치사의 일반 양형규정에 비해서도 턱없이 낮았습니다 과정에서 재판부는 '재판부가 판단할  있는 것은 제한적이라며기자들에게 기사의 내용에 반영해줄 것을 요구하기까지 했습니다.

 

 

검찰과 재판부에게 묻고 싶습니다본인들 가족이 죽었어도 이렇게 면죄부를  생각입니까 죽은 태규는 있는데죽게 만든 회사는 죄가 없습니까이렇게 면책된 기업들이 무엇이 무서워서 안전 관리에 신경을 쓰겠습니까 나라 정부는 도대체 누구의 편입니까진상 규명은 고사하고이런 법적 책임으로 처벌과 재발방지가 가능할지 눈앞이 캄캄합니다꿈에서라도 태규를  면목이 없습니다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으로 노동자 잘못으로만 몰아가는 관행부터  바꿔야 합니다재판부와 검찰에게 다시   책임자 기소와 엄벌을 요구합니다.

 

2020 5 18 청년 건설노동자  김태규 유가족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TOP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