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획
[건강칼럼]음양(陰陽)을 알면 건강이 보인다 2
가을 새우로 보는 음양
기사입력: 2014/10/29 [22:40]  최종편집: ⓒ 성남피플
임재현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길벗한의원 임재현 원장   © 성남피플
‘가을새우는 굽은 허리도 펴게 한다’는 속담이 있다. 그만큼 정력에 좋다고도 하고 그만큼 맛이 좋다고 하기도 한다. 가을 새우를 통해 음양에 대해 알아보자.
 
방약합편에서 새우는 ’달고 성질이 무난(平)하다.’고 한다. 이런 일반적인 설명 뒤에 ‘많이 먹으면 풍을 동하게 하니, 아동에게는 주지 말라’는 흥미로운 내용이 나온다.
 
‘굽은 허리를 펴게 한다’, ‘풍을 동하게 한다.’, ‘아이에게는 주지 말라’ 는 내용은 언뜻 전혀 상관이 없는 내용처럼 보인다. 하지만 음양(陰陽)의 시각에서 보면 이는 일관적인 내용이다. ‘음양’은 ‘동정(動靜)’ 즉, 움직임이 활발하냐 고요하냐는 것이다. 양적이라는 것은 움직임이 활발한 것이요. 음적이라는 것은 움직임이 적다는 것이다.
 
이런 음양관(陰陽觀)으로 다시 앞의 표현을 살펴보자. 흔히 배가 고프거나 기운이 떨어지면 허리가 굽게 된다. 연령대로 보더라고 활동력이 떨어지고 양기(陽氣)가 쇠한 노인들이 허리가 굽은 경우가 많다. 반면에 아이들은 어른들에 비해 활동력이 뛰어나고 잠시도 쉬지 않는다. 아이들은 기본적으로 양기(陽氣)가 세다고 할 수 있다. 풍(風)이라는 것은 바람이고 바람은 끊임없이 움직인다. 때문에 풍(風)은 양적인 기운으로 배속된다.
 
이렇게 보면 앞의 표현들이 일관되게 새우가 양기(陽氣)를 더해준다고 말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양기가 떨어져 허리가 굽은 사람들에게는 양기를 넣어주어 허리를 펴줄 것이요. 원래도 양기가 강한 아이들에게는 음기를 더해서 균형을 맞춰주기는커녕 더 양기를 보태면 좋을 것이 없으므로 주지 말라고 한 것이다.
 
또 다르게 생각해보면 ‘가을 새우는 굽은 허리도 펴게 한다’ 고 했지만, 이는 ‘양기가 떨어져서 허리가 굽은 경우’에만 해당한다는 사실도 알 수 있다. 똑같이 허리가 굽은 사람이라도 음기가 약한 것이 원인이 된 경우에는 해당하지 않겠다고 생각할 수 있다.
 
이렇게 음양(陰陽)으로 바라보고 생각하는 지혜가 길러진다면, 절대주의적인 사고방식으로 무조건 “~~에는 ~~가 좋다”라는 암기위주 건강상식의 폐해에서 벗어날 수 있다.
ⓒ 성남피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밴드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성남 요양노조, 성남시의회 윤창근 의장과 간담회 가져 / 김영욱
현대위아 비정규직지회 조합원들, 정규직화요구 출근투쟁 전개 / 김영욱
(사)우리 (구 성남만남의 집), 12회차 장학사업 실시 / 김영욱
진보당 경기도당, 한미군사훈련 중단과 ‘평택 주한미군 코로나19 시민감시단’ 제안 / 김영욱
경기도형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 제도’의 명칭 공모전 / 김영욱
‘2020 대한민국 기본소득박람회’ 9월10~11일 비대면 온라인 개최 / 김영욱
”감정노동 이대로 안된다“ 지자체 콜센터실태와 고용안정토론회 열려 / 김영욱
은수미 시장, 소상공인과 영상 간담회 열어 / 성남피플
경기공동행동, 고1 무상교육 조기실시 촉구 / 김영욱
이재명, “대부업 법정 최고금리 24%→10%로 인하해야” 여당에 협조 요청 / 김영욱